[KRKPL] 락스 ‘세이지’ 오윤석 “결승전에서 킹존 잡는 것이 목표”

“개막전에서 킹존을 만났을 때에는 무기력했지만 앞으로는 힘차게 나아가는 락스 피닉스가 되겠다”

락스 피닉스의 서포터 ‘세이지’ 오윤석이 킹존 드래곤X와의 개막전에서는 패했지만 성장하는 계기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윤석의 소속팀인 락스 피닉스는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코리아 왕자영요 프로리그(KRKPL) 2018 1주 3회차에서 크리에이티브 밸류를 2대0으로 꺾고 첫 승을 거뒀다.

오윤석은 “킹존과 실력 차이를 줄이지 못했다”며 개막전 패배 이유를 밝히며 “결승전에서 킹존을 잡는 것이 이번 시즌의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다음은 오윤석과의 일문일답.

Q 시즌 첫 승을 거둔 소감은.

A 개막전에서 킹존에게 무기력하게 졌는데 오늘은 이겨서 다행이다.

Q 지난번에 킹존에게 왜 패배했는지 생각해 본다면.

A 열심히 준비했지만 실력 차이를 줄이지 못했다.

Q 신규 영웅인 원가를 사용한 이유는.

A 인형을 활용해 시야 주도권을 가져올 수 있고 서포터와 시너지를 높일 수 있어서 전략적으로 선택했다.

Q 관우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

A 시야의 주도권을 잡는 것과 관우의 기동성을 활용한 기습 능력, 그리고 대규모 교전에서 진영 파괴력이 탁월하기에 골랐다.

Q 그렇다면 관우를 솔로 랭크에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고 보나.

A 공식전에서 지금까지 밴이 이뤄진 것을 보니 솔로 랭크에서는 당연히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왕자영요를 시작한 계기는.

A 펜타스톰을 1년 5개월 정도 했는데 왕자영요를 하던 지인의 권유로 시작하게 됐다.

Q 두 게임의 차이는 무엇인가.

A 왕자영요에는 속도감 있는 캐릭터들이 많아서 더 박진감 넘치는 것 같다.

Q 킹존의 독주 체제인데 목표는 어떻게 잡고 있나.

A 결승전에서 킹존을 잡는 것이 목표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개막전 때는 무기력 했지만 앞으로 경기를 치를수록 힘차게 나아가는 락스가 되겠다.

마포=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